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내 출신은 비천…그래도 진흙 속에서도 꽃은 핀다”
“출신은 내 잘못 아냐…그 속에서 최선 다했어”
“공직자로서 할 수 있는 최대치 했다” 청렴 강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4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방문, 물건을 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전북 지역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을 소화하며 자신을 둘러싼 가족 논란을 다시 언급했다. 이 후보는 “제 출신이 비천하다. 비천한 집안이라서 주변을 뒤지면 더러운 게 많이 나온다”라면서도 “제가 태어난 걸 어떻게 하겠나. 그러나 진흙 속에서도 꽃은 피지 않냐”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난 4일 전북 군산 공설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하도 가족 가지고 말이 많으니 우리 가족들 이야기 한 번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화전민 출신인 부모에 대해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을 지키며 10원, 20원에 휴지를 팔았다”고 회상한 이 후보는 “큰 형님은 탄광 건설 노동하다가 추락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를 잘랐고 이번에 오른쪽 발목까지 잘랐다고 며칠 전 연락이 왔다”고 했다.

다른 형제에 대해서도 “정신질환으로 고생하던 형님은 돌아가셨고, 그 밑에 넷째 여동생은 야쿠르트 배달하고 미싱사를 하다가 화장실에서 죽었는데 산재 처리도 못 했다”라며 “남동생은 지금 환경미화원 일을 하고 있다. 제 집안이 이렇다”고 털어놨다.

후보 가족에 대한 야권의 공세에 대해 “저는 정말 열심히 살았다. 나쁜 짓 하지 않았고 최선을 다해 주어진 일은 공직자로서 할 수 있는 최대치를 했다”고 반박한 이 후보는 “부정부패하면 죽는다는 생각을 해서 가족들은 시청 근처에는 얼씬도 못 하게 했다. 아무도 안 했는데 그 중 한 분이이런저런 요구를 했다. 공무원에게 직접 지시하고 요구해서 차단했더니 그 사달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신이 비천함은 제 잘못이 아니니 저를 탓하지 말아달라. 저는 그 속에서도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주어지는 권한이 있다면 최대치로 행사하겠다. 우리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니 나는 머슴이라는 생각으로 국민의 뜻을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지지를 호소한 이 후보는 “여러분의 미래와 자녀를 위해, 손자녀와 다음 세대들의 더 나은 세상을 위해서 여러분이 저를 도와달라.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