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동연 "썩어빠진 정치판 쓸어버리자"…李·尹 싸잡아 비판
'새로운물결' 충남·북 창당대회…"1~2주내 전국정당 창당"
"이재명은 부동산 투기 연루, 윤석열은 평생 남 수사만"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준비위원장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4일 오후 CJB청주방송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충북도당 창당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비판했다. 신당 '새로운물결' 창당 작업도 1~2주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후 충남 논산에서 열린 '새로운물결' 충남도당 창당대회에서 "한 분은 건국 이래 가장 커다란 부동산 투기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듯하고, 국가 운영을 책임진다지만 자치단체 운영만 했다"며 이재명 후보를 직격했다.

이어 "가족 친지에 대한 막말 논란과 남의 마음을 후벼파는 발언들, 개인적 인격과 품성에서 국민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했다"라고도 했다.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도 "평생을 남 수사하고 과거를 재단하는 일만 했다"며 "대한민국 미래에 대해 단 며칠도 단 몇 시간도 생각해본 적이 없을 듯하다"고 평가절하했다.

특히 "장모를 비롯한 가족이 연루된 비리가 드러나고 있다"며 "우리 사법체계를 이렇게 만든 장본인 중 한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과연 공정과 정의를 자기 입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김 전 총리는 여야 양당에 대해 "자신의 권력과 기득권 유지, 확장을 위해 싸우기 급급했다"며 "이대로 가서는 대한민국 미래가 없다. 이러한 문제의식, 절실함과 사명감을 가지고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고 말했다.

김 전 총리는 '새로운물결' 중앙당 창당 진행상황과 관련해 "빠르면 일주일, 늦어도 2주일 이내에 모두 마쳐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출발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바람이다. 썩어 빠진 정치판을 쓸어버리도록 바람을 일으키자"고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이어진 충북도당 대회에서도 "창당을 마치면 거대 양당에 선전포고하겠다"며 "거대 양당이 제시한 비전과 국정 운영의 내용을 보면 대한민국을 절대 운영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만의 전략과 정치 문법으로 이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