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이준석 "단디하자" 케이크 들고...尹 "시키는대로 다 할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4일 상임선대위원장 겸 홍보미디어본부장을 맡은 이준석 대표에게 "전권을 드리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당대표 패싱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이 대표의 권한을 존중하겠단 입장이다.

이 대표와 함께 부산을 방문 중인 윤 후보는 이날 오후 "30대 당대표와 제가 대선을 치르게 된 것이 후보로서 큰 행운"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두 사람은 이날 함께 맞춰입은 빨간 후드티를 입고 '오늘부터 (대선까지) 95일. 단디하자(단단히 하자의 경상도 방언)'이라고 적힌 케이크를 들고 사진을 찍어보였다.

후드티는 이 대표의 제안으로 함께 맞춰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는 빨간색 후드티를 가리키며 "이 대표가 계획하신 부분을 전적으로 수용해서 이런 옷을 입고 뛰라면 뛰고, 이런 복장을 하고 어디에 가라고 하면 가고 그렇게 할 것"이라며 밝게 웃었다.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입은 후드티에는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 주세요', 뒷면에는 '셀카 모드가 편합니다'라고 적혀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서도 "김종인 박사께서 어쨌든 대선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다는 본인의 확신이 들 때까지 여러 생각을 해보셨다고 했기 때문에, 어제 결론을 내신 것 같다"고 기대했다.

또 "(김 전 위원장과) 같이 계시던 분이 전화를 바꿔주셔서 통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이) 대선을 어떤 방식으로 치러야 할지에 대해 본인이 여러 가지 깊이 생각할 필요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의 지지율 격차에 대해서는 "저는 운동선수이기 때문에 전광판 볼 시간이 없다"면서 지지율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단 뜻을 내놨다.

zzz@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