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미국에 이어 중국도 "종전선언 지지"…中, 北 설득해낼까?
서훈·양제츠 5시간 회담
"종전선언, 평화 기여"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양제츠(楊潔?)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2일 중국 톈진(天津) 한 호텔에서 종전선언 등 한반도 문제 관련 협의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종전선을 위한 네 개의 조각 중 한미중, 3개의 조각이 맞춰졌다. 남은 한 조각은 북한의 참여다. 종전선언의 성사여부는 중국이 혈맹인 북한을 설득해낼수 있냐에 달린 것으로 보인다.

4일 청와대에 따르면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은 지난 2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만나 한국 정부가 추진중인 종전선언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양 위원은 또 종전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키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과 대화 재개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한반도 정세가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두 사람은 오후 5시부터 10시 35분까지 회담 및 만찬을 가졌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지난 22일 한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 체결에 대해 "중국은 정전협정 서명국이다. 그렇기 때문에 뭔가를 하더라도 중국하고 상의해서 하는 것이 맞다"며 " “중국과 상의해서 하는 게 맞다”며 말했다.

남북한은 공식적으로 '종전'이 아닌 '휴전'상태를 70년가까이 이어오고 있다. 1953년 미국 ・ 북한 ・ 중국이 정전협정을 맺으며 6・25전쟁이 정지됐지만, 이는 교전 상태를 중지한다는 의미로 전쟁이 끝났다는 뜻이 아니다.

문 대통령 임기가 5개월여 남은 상황에서 종전선언이 성사된다면 문 대통령은 70년간 이어온 전쟁을 끝낸 대통령이 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5년동안 이른바 '종전선언'에 공을 들여왔다. 문 대통령의 적극 중재로 2018년 3월 싱가포르에서 사상최초로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종전선언을 위한 기틀인 싱가포르 선언이 발표됐다 하지만 결국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사실상 결렬되면서, 종전선언은 현재까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종전선언에 대한 중국의 지지는 2022년 열리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기로 삼으려는 문 대통령의 구상에도 일단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싱하이밍 대사는 당시 인터뷰에서 ‘베이징 올림픽이 종전선언의 계기가 될 가능성에 대해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평창올림픽 때 남북한 선수들의 공동입장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크게 됐다”며 “베이징 올림픽 때는 남북 간에 어떻게 합의하는지에 따라 하는 건데, 중국은 평화스럽게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제안한 이후,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적 환경은 녹록치 않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의 베이징 올림픽 참가 자격을 박탈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가도 불투명해졌고, 미국과 영국, 호주가 잇따라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