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갈등’ 尹·李 서로 껴안았다…김종인도 '원톱' 총괄선대위장 수락[종합]
李 ‘패싱 논란’ 성토 후 나흘 만에
尹·李 4일 부산서 함께 선거운동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옹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했다. 오는 6일 선대위 공식 출범을 사흘 앞두고서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이날 울산 울주에서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와 '3자 회동'을 마친 후 기자들에게 "지금 막 우리 김종인 박사님께서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의 장으로 당헌당규가 정한 데 따라 대선까지 당무 전반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김 전 위원장에게 사실상 선대위의 '전권'을 준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그간 선대위 인선·구성을 놓고 사상 초유의 갈등 상황을 빚은 윤 후보와 이 대표도 이날 극적으로 화해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서로를 껴안기도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가기로 했다"고 윤 후보 측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이 대표 측 임승호 당 대변인이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이들은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키로 했다"며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함께 했다"고 했다.

당헌상 보장된 후보의 당무 우선권을 놓고는 "후보가 선거에 있어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해석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부터), 윤석열 대선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대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연합]

윤 후보와 이 대표는 다음 날 부산에서 부산에 연고가 있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함께 합동 선거 운동을 할 예정이다.

이날 만찬은 윤 후보가 사실상 당무를 중단하고 전국을 순회 중인 이 대표를 만나기 위해 직접 울산을 찾으면서 전격 성사됐다.

이 대표가 지난달 29일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페이스북 글을 마지막으로 서울 여의도를 떠나 부산, 순천, 여수, 제주, 울산 등지를 돌아다니며 윤 후보의 '패싱'을 비판한 지 나흘 만이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