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韓美 ‘대만’ 언급 속 中 찾은 서훈 “한반도 평화 노력하자”
中 “세계 공급망 안정 위해 협력해야”
中, 비핵화·평화협상 쌍궤병행 재확인
서훈(왼쪽)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일 중국 톈진에서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종전선언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신화]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중국을 찾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2일 중국 톈진에서 종전선언을 비롯한 한반도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이날 오후 회담과 만찬을 겸한 협의를 이어갔다.

서 실장은 먼저 “국제정세가 전환기적 상황인데 한반도와 역내 평화·안정이 매우 중요하다”며 “양국 간 소통과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국은 그동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협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한반도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양 정치국원은 “한반도 문제는 쌍궤병행(비핵화협상과 한반도 평화체제 협상 병행)과 단계적·동시적 접근에 입각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며 “관련국과 함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의 장기적인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호응했다.

서 실장은 이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까지 공들이고 있는 종전선언과 관련해 한미 간 논의중인 내용 등을 설명하고 중국 측의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종전선언과 관련 6·25전쟁 정전협정 당사자로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 실장과 양 정치국원은 한중관계 발전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서 실장은 “한국은 중국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하고 지역에서의 협력을 계속 추진하는 한편 다자주의를 수호하길 원한다”면서 “중국과 밀접한 고위급 왕래를 기대하며 무역과 문화, 방역 등 영역에서 실질 협력을 전면적으로 심화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고위급 왕래는 문재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계기 방중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한국 답방 등을 염두에 둔 언급이라 할 수 있다.

이에 양 정치국원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시스템의 강력한 지지자로서 중국과 한국은 상호보완적인 이점을 계속 활용하고 양국, 지역, 세계 공급망의 안정성과 원활함을 보장하기 위해 계속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중갈등이 소재·부품·장비 등 글로벌 공급망 분업체계로까지 번지는 상황에서 한국의 미국 중심 공급망 참여에 경계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서 실장은 “최근 요소수 사태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신속한 협조에 사의를 표한다”며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게 상호 긴밀히 협의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회담은 같은 날 서울에서 진행된 제53차 한미안보협의회(SCM) 공동성명에 처음으로 대만 관련 문구가 들어가면서 중국의 반발이 우려됐던 것과 달리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양 정치국원은 서 실장을 다시 만나 기쁘다면서 ‘오랜 친구’(老朋友)로 부르며 “중국은 한국과 우호를 튼튼히 다지고 협력에 초점을 맞춰 양국관계를 더 좋은 관계로 발전시키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서 실장도 “좋은 이웃은 돈과도 바꾸지 않는다(호린거금불환·好隣居金不換)”는 중국 고사성어를 인용해 화답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