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8년 만에 다시 날개 단 해병대…항공단 창설
1973년 해체 해군 통합 이후 48년만
포항 기지에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
해병대는 1일 경북 포항 기지에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을 가졌다.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자료사진.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해병대가 1일 경북 포항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항공단 창설식을 가졌다.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48년 만에 직할 항공단 창설로 국가전략기동군으로서 다시 날개를 달고 입체적인 공격 능력과 기동력을 갖추게 된 셈이다.

6·25전쟁을 겪으며 항공전력의 중요성을 체감한 해병대는 정전 이후 항공대를 포함한 상륙사단 창설을 계획하고 1958년 3월1일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 창설을 시작으로 1973년까지 항공기 23대와 항공인력 125명을 양성하는 등 전력을 키웠다.

특히 해병대 항공부대는 베트남전쟁 참전으로 전군 최초 해외파병 항공부대라는 기록도 갖고 있었다.

첫 전투파병 부대인 해병대 청룡부대에 항공대가 편성돼 1965년 10월부터 1971년 12월까지 정찰, 함포 유도, 전단살포, 항공화력지원 등 임무를 수행했으며 450여회 1537시간이라는 비행기록도 남겼다.

그러나 1973년 해병대사령부가 해체되면서 해병대 항공부대는 해군으로 통합됐고 역사의 뒤안길로 잠시 물러났다.

이후 군 안팎에서 해병대 직할 항공단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면서 2008년 해병대 조종사가 재탄생한데 이어 2014년 9월 해병대 항공병과도 재창설됐다.

지난 2018년에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1·2호기를 인수하는 등 해병대 항공부대 재창설 준비를 본격화해 마침내 이날 48년 만에 부활하게 됐다.

해병대 항공단은 전시 상륙작전 임무 투입을 비롯해 국가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재해·재난지원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하게 되며 매년 상륙기동헬기를 순차적으로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군 당국이 지난 4월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통해 국내 연구개발로 상륙공격헬기를 확보하기로 결정한 데 따라 입체고속 상륙작전 구현을 위한 공중돌격부대 엄호 및 육상작전시 항공화력지원능력도 보강할 전망이다.

이날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을 주관한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은 “해병대 항공단이 국가전략기동군으로 임무를 수행할 ‘공지기동 해병대’의 강력한 날개가 돼줄 것이라 믿는다”며 “항공단 창설이 해병대 미래를 여는 첫 비상임을 명심하고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날아오르자”고 밝혔다.

초대 항공단장으로 취임한 지은구 대령은 “한국형 공지기동부대 역량 강화를 위해 전투준비된 해병대항공단을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겠다”며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해병대 항공단의 역사가 해병대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해병대는 이날 항공단 창설을 계기로 미국 해병대와 한미 해병대 항공멘토프로그램에 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해병대 항공단은 미 해병대 항공부대와 상호협력적 관계를 유지하고 주기적인 교류를 실시하기로 했다.

해병대는 MOU 체결을 통해 항공부대 야전운용, 항공전술 및 훈련, 항공군수 및 안전통제 등 전문지식과 기술을 공유해 해병대 항공작전 능력 강화 및 연합작전 상호운용성 증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