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우 박정자, 코로나 확진…뮤지컬 ‘빌리 엘리어트’ 내일까지 취소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원로 배우 박정자(79)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가 취소됐다 .

30일 제작사 신시컴퍼니에 따르면 박정자가 이날 새벽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시컴퍼니는 이에 따라 30일, 12월 1일 공연을 취소하고 역학 조사 진행에 따라 이후 일정을 확정하기로 했다.

제작사에 따르면 박정자는 지난 주말(26∼27일) ‘빌리 엘리어트’ 공연에 참여했다. 그는 최근 참석했던 차기 공연 관련 모임의 동석자 중 한 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전날 검사를 받았다.

신시컴퍼니 관계자는 “모든 배우와 스태프가 매주 코로나 검사를 받고 공연에 참여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명의 영화를 원작으로 한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는 발레리노의 꿈을 찾아가는 탄광촌 소년 빌리의 이야기를 담았다. 박정자는 빌리의 할머니 역을 맡아 열연해왔다. 공연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내년 2월 2일까지 진행한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