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셀트리온헬스케어, ‘렉키로나’ 유럽 9개국에 공급 개시
EC 승인 후 15만바이알 첫 출하
47개국과도 협상…수출확대 기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사진·성분명 레그단비맙) 유럽 공급을 시작한다.

30일 이 회사에 따르면, 유럽 9개 국가와 최근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에 따라 초도물량 15만바이알(5만명분)은 올해 안 출하된다. 해당 국가의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속도를 고려해 연내 추가 발주가 예상된다. 공급개시에 앞서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정식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세계 56개국과 렉키로나 공급을 놓고 협상 중. 나머지 47개국에도 이르면 올해 안 초도물량이 공급될 전망이다. 대상은 유럽, 아시아, 중남미, 중동, 오세아니아 등에 속한 국가들이다.

유럽에선 코로나19 재확산이 심화되고 있어 공급확대가 예상된다. 지난 24일 발표된 세계보건기구(WHO) 주간 역학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15~21일 보고된 유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한 주 전 대비 11% 늘어난 약 243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글로벌 신규 확진자의 67%에 해당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통해 유럽 규제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받은 첫 코로나19 항체치료제라는 점을 앞세워 마케팅 중이다. 또 국내에서 실제 처방이 이뤄지며 관련 데이터가 축적됐고, 우리 정부에서 확대사용을 권고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렉키로나는 이달 25일 기준, 134개 병원의 2만5209명 환자에게 투여되면서 꾸준히 처방이 증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렉키로나가 CHMP 승인권고 이후 이례적으로 하루만에 정식 품목허가를 받으면서 관심을 받고 있다. 1회 투여만으로도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점을 내세워 글로벌 공급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