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82년생 워킹맘’ 조동연 “군복 자랑스런 국가 되길”…與 청년·여성·안보·우주 ‘포석’
李, 39세 조동연 서경대 교수 발탁
송영길과 상임선대위원장 ‘투톱’으로
광주 선대위원장엔 만18세 여고생도
2030 청년 중에서도 女心 공략 포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조동연(39)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 [민주당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2030 청년 여성’

‘이재명의 민주당’의 첫 외부인재 영입인사는 30대 여성 우주·군사 전문가였다. 지난 주말 만 18세 여고생을 광주지역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데 이어 이번엔 본체인 중앙당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1982년생(39세) 워킹맘을 영입했다. 20~30대 여성들의 표심을 염두에 둔 인사 기조가 엿보인다.

이재명 후보는 30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는 “제가 제일 관심갖는 부분은 조 교수가 우주항공 분야 전문가라는 사실”이라면서 “우리가 앞으로 성장하는 경제를 추구해야 하고 핵심은 미래산업인데 그 중심에 항공우주산업이 있다. 우리 당도 각별히 관심 갖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송영길 대표와 함께 선대위를 이끌 ‘투톱’이 된 조 위원장은 2004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이라크 자이툰사단과 한·미 연합사령부 등에서 17년간 복무한 군인 출신이다. 경희대와 미국 하버드대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지난 해 서경대 미래국방기술창업센터장으로 취임했다. 민주당은 조 위원장을 “우주산업 혁신 멘토이자 군사전략가”라고 소개했다. 이 후보와 접점이 없는 과학기술 및 안보 관련 이력을 갖춘 만큼 후보의 약점을 메울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선은 30대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세대교체 ‘맞불’ 성격도 있다. 민주당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는 강훈식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하버드 케네디 스쿨에서 공공행정학 공부한 조 교수와, 또 같은 (하버드에서) 공부를 한 이준석 대표랑 붙으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조 위원장이 두 아이를 키우는 30대 워킹맘이란 점에서 ‘이재명표 외부인재’ 키워드가 2030 여성으로 설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0~30대 여성은 국민의힘보다 민주당의 지지세가 확연히 강하지만 이 후보에게는 ‘약점’으로 꼽히는 집단이다.

송 대표는 이날 영입 기자회견에서 조 위원장이 1982년생이란 점을 언급하며 “저도 ‘1982년생 김지영’ 영화 보면서 많은 가슴아픈 눈물 흘린 바 있다”며 “(조 위원장이) 두 아이 키우면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공감이 간다. 유리천장에 가로막힌 여성들에 큰 희망 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항공우주, 안보 분야 등 기술개발에 도움을 주고 싶어 민주당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면서 “저에게 정치가 무엇이냐, 올바른 정책이 무엇이냐고 물어본다면 적어도 자녀 세대가 저희 세대보다는 조금 더 낫게 살아가는 방법, 안정적인 안보 환경 물려주는 게 제가 생각하는 어른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인 출신으로서 “제복과 군복이 자랑스러울 수 있는 국가가 됐으면 하는 게 제 개인적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조동연(39)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 [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지난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읍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