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전단지 할머니 무릎꿇린 미용실 “똑바로 살겠다” 자필 사과문
[유튜브 ‘구제역’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우편함에 광고 전단지를 넣었다는 이유로 70대 노인을 무릎 꿇린 미용실 점주가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언행에 기본이 부족했다”며 재차 사과했다.

서울 서대문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자필로 쓴 사과문 2장의 사진을 올렸다.

A씨는 사과문에서 “어머니께서 힘들게 일하시면서 전단지를 돌리시는데 전단지 한장 받아서 드렸으면 어땠을까 싶다”며 “이전의 제 언행에 대해서 깊이 사죄드린다. 앞으로 제 잘못된 인식과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은 다 똑같은 부모님인데 제 행동에 정말 잘못됨을 뉘우친다”며 “언행 기본이 부족해서 많은 분들께 상처를 받게 했다. 입이 두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전단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 어머니께 한 제 행실 자체가 너무 잘못됐다”며 “앞으로 똑바로 예의 바르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정말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린 미용실 점주의 자필 사과문. [점주 블로그 캡처]

A씨는 이번 사건과 함께 과거 예약시간에 늦은 고객을 ‘노쇼’ 처리하거나 고객의 전화번호를 차단하는 등 일부 고객에게도 갑질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상식적인 생각과 사고방식이 안 되고 서비스업을 하면서 저 혼자 만의 세상을 살았던 것 같다”며 “이번 계기로 인해 깊이 반성하고 조금 더 낮은 자세로 받아들일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 매출, 돈보다 ‘인성·사람됨이 먼저다’ 많이 공부하고 언행에 무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A씨 사건은 지난 14일 한 유튜버가 ‘70대 할머니를 무릎 꿇린 갑질 미용실 사장’이라고 폭로하면서 알려졌다.

그는 지난 3월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던 할머니가 자신의 미용실 우편함에 광고 전단지를 넣자 해당 업체에 전화해 항의했고, 업체의 사과를 받고도 할머니에게 직접 무릎을 꿇려 사과하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논란이 일자 지난 27일 블로그를 통해 “(제가) 죽일 놈인 게 맞다. 제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드린다”며 “무슨 이유가 됐든, 어머니를 무릎 꿇린 것에 대해선 입이 두 개라도 할 말이 없다”고 사과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