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이든 “오미크론, 우려되지만 패닉은 아니다”…백신 접종 촉구
“변이 이겨낼 것”…백신 접종·부스터샷 강조
내달 2일 오미크론 대처 전략 발표 예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연설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우려스럽지만 패닉을 초래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머지않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미국에서도 발생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이 새 변이를 이겨낼 것”이라면서 백신을 접종하고 부스터샷(추가접종)도 맞으라고 촉구했다.

또 “기다리지 말라. 부스터샷을 맞으라”며 바이러스로부터 최선의 보호를 받는 방법은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든 이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장했다.

또 현재로선 봉쇄정책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접종을 하고 마스크를 쓴다면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새로운 정보가 있으면 즉각 공유하겠다면서 현재 사용되는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 얼마나 강력한 보호효과가 있는지를 알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음 달 2일 오미크론 대처 전략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미크론 확진자 수가 많아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여행제한이 필요했다면서 이 제한은 더 많은 조처를 할 시간을 벌어줬다고 평가했다.

다만 추가적인 여행 제한 조처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yooh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