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민정 1000m·남자계주 월드컵 첫 金...한국 쇼트트랙, 金3·銅1 ‘최고성적’
최민정(왼쪽)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대회 1000m 결승에서 역주하고 있다. [EPA]

내분과 부상의 잇딴 악재에 시달렸던 한국 쇼트트랙이 올시즌 마지막 월드컵서 최고 성적을 거두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전망을 밝혔다.

여자 쇼트트랙 에이스 최민정(성남시청)은 2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28초41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올시즌 4차례 월드컵에서 최민정이 수확한 첫 개인전 금메달이다.

남자 계주도 올시즌 월드컵서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동욱(스포츠토토), 곽윤기(고양시청), 박인욱(대전체육회), 박장혁(스포츠토토)으로 꾸려진 남자 대표팀은 5000m 계주 결승서 막판까지 2위로 달리다 곽윤기가 마지막 코너를 돌며 인코스로 추월,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쇼트트랙은 이로써 올시즌 마지막 월드컵대회서 앞서 획득한 이유빈의 여자 1500m 금메달, 박장혁의 남자 1500m 동메달을 포함,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의 최고 성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차 월드컵대회를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3개로 순조롭게 출발했으나, 2차 대회에서는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로 저조했고 3차 대회에서도 금메달 1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에 그쳤다. 조범자 기자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