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0세 결혼 한비야, 네덜란드 남편 공개.."결혼식도 생활비도 반반"
[TV조선'스타다큐 마이웨이]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한때 세계여행 신드롬을 일으켰던 여행작가 한비야가 네덜란드인 남편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한비야의 이야기가 소개됐다.

한비야는 "사람은 하고 싶은 걸 가슴에 품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걸 언젠가 해야 한다. 40대에 못하면 50대, 50대에 못하면 60대에 해야 한다. 저는 60살에 도전한 게 결혼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편 안톤을 소개하며 "결혼 4주년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들의 첫 만남은 2002년 아프가니스탄이었다. 한비야는 긴급 구호 팀장으로 첫 파견으로 간 거였고, 안톤은 국제구호단체 중동 책임자 위치에 있었다.

두 사람은 그 후부터 매해 재난 지역에서 만나 우애를 다지다가 2013년 연인으로 발전했다. 2016년 언약식을, 2017년에는 결혼식을 올렸다. 한비야는 "그때 제 나이가 60살이었다. 저는 제가 결혼할 줄 몰랐다. 안톤이 아니었으면 안했을 거다. 내 일을 방해하는 모든 건 적이었다. 60살이 결혼 적령기였던 것 같다. 남편 덕분에 같이 멋지게 나이 들겠다는 생각과 땡잡았다는 생각도 든다"고 했다.

한비야는 또 "경제적 독립이 정신적 독립이고 모든 것의 시작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결혼식 비용도 반반으로 했고 반지만 주고받았다. 한복은 상대 식구가 챙겨줬다.결혼 후 모든 비용 처리도 반반이다"고 말했다.

husn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