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탄소년단, LA 공연 후 라이브 방송에 400만 명 집결… “꿈 아니죠?”
2년 만의 미국 LA에서의 대면 공연을 마친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트위터]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아미’(BTS 팬)들의 목소리가 가득한 공연장…? 이거 꿈 아니죠?”

2년 만에 아미와 마주 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벅찬 심경을 전했다. 한 줄 한 줄에 멤버들의 마음이 생생히 담겨 공연을 참석하지 못한 전 세계 아미에게로 가닿았다.

방탄소션단은 28일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2년 만의 미국 콘서트를 마친 소감을 적었다. “꿈 아니냐”고 되물으며 멤버들은 “내일도 이 자리에서 ‘아미’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또 만나요 ‘아미’!”라고 적었다. 게시물에는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대기실에 모여있는 사진과 콘서트 모습도 함께 담겼다.

방탄소년단 LA 콘서트 [방탄소년단 트위터]

이날 멤버들은 공연이 끝나자마자 팬들과 함께 소통했다. 이날 멤버들의 브이라이브 방송에는 30분 만에 약 400만 명이 모여 시청했다.

뷔는 ‘아미 만나서 신난 태형이 왔다!’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켜고 “2년 만에 관객들이랑 콘서트를 했는데 말로 표현이 안 될 정도로 정말 좋았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뷔는 콘서트 이후 허기를 치킨으로 달래며 “진짜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콘서트를 우리 아미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뷔에겐 이번 무대가 더 각별하다. 그는 지난달 진행된 온라인 콘서트 당시 다리 근육 부상으로 무대에서 퍼포먼스를 선보이지 못했다. 뷔는 “지금 재활 중이기도 해서 심하게 뛰지 않으려고 생각하고 들어갔지만 ‘아미’들을 보자마자 진짜 주체를 못 했다”며 “너무 신나고 행복해서 나도 모르게 뛰었다”며 “콘서트를 하게 된 것만으로도 좋지만 다음에는 ‘아미’ 분들이랑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콘서트를 하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을 전했다.

모든 순간 아미를 먼저 언급하는 지민도 “여러분 앞에 있는 게 어색해서 많이 못 즐긴 것 같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면서도 “이렇게 기다려주셔서 감사하고 또다시 만나게 되는 날이 온 것에 감사드린다. 이런 감사함을 느끼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수차례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지민은 “옛날로 돌아간 것만 같다. 내일 공연에서는 더 많이 느낄 것”이라며 “내일을 포함해서 총 3번의 공연이 더 남았는데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