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심상정 "이재명, 인권변호사 내려놔야"…교제살인 변호 비난
"두 번째 교제살인 변호도 어쩔 수 없다고 할 거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국회 사진기자단]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강동구 모녀 살인사건'을 저지른 조카뿐 아니라 교제 여성을 살해한 또다른 가해자를 심신미약으로 변호한 의혹에 대해 "인권변호사 타이틀을 이제 그만 내려놓아야 할 것 같다"고 저격했다.

심 후보는 이날 트위터에서 "한 번은 조카의 일이라 어쩔 수 없었다고 했는데, 두 번째도 어쩔 수 없었다고 하실 거냐"며 이같이 지적했다. 다만 "생업 변호사들이 사람 가려 가며 변호할 수 없다는 것은 우리 국민들께서도 다 알고 계신다"며 '인권 변호사' 타이틀만 내걸지 말라는 입장을 보였다.

앞서 이 후보는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한 사실을 언급하며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지난 26일 "사건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