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준석, '당대표 패싱' 논란에 "가당치 않아…김병준 원톱"
"홍보·미디어 제외한 모든 전권을 김병준 위원장께 양보"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8일 '당대표 패싱' 논란에 "가당치 않다"고 일축하고 나섰다. 김병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이 대표에게 기자회견 개최사실을 사전에 알리지 않은 것을 두고 '패싱' 논란이 일자 선긋기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을 다룬 기사를 링크한 뒤 이같이 언급하며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 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병준 위원장이 지난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상임선대위원장 직을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제는 이 대표가 기자회견 사실을 미리 알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이준석 패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패싱' 질문에 "윤석열 후보에게도 얘기 안 했다"며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며, 후보와 상의하고 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 후보도 이날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청년위원회 출범식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패싱할 이유도 없다"며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