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권경애, 윤석열 선대위 합류 불발…이수정·금태섭도 불투명
김종인 원톱 불발에 공동선대위원장 인선 연쇄 차질 조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대위원장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영입이 불발되면서 공동선대위원장 인사에 거론됐던 중도인사들의 이탈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28일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공동선대위원장 물망에 올랐던 권경애 변호사는 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인 권 변호사는 중도·탈문(탈문재인) 진보 성향 인사로 꼽힌다. 윤 후보 측에서 '외연 확장' 차원에서 최근까지도 영입에 공을 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권 변호사는 이날 SNS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무산된 배경을 두고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권 변호사는 지난 24일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의 만찬 행사에 대해서도 "현대판 기묘사화"라고 빗댔다.

권 변호사와 마찬가지로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회계사도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렸지만 합류가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에게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금태섭 전 의원의 합류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금 전 의원은 이날 SNS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그저 '후보를 모시고 열심히 하겠다'는 얘기만 되뇌는 모습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며 "국민의힘 집권이 과거 정권의 복귀와 다를 바 없다는 인상을 주면 차기 정부 성공은커녕 선거 자체도 이기기 어려울 것"이라고 작심 쓴소리에 나섰다.

munja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