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18세 여고생’ 광주 선대위 위원장 파격 발탁
“약속한 것 반드시 지키는 대통령 바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광주 대전환 선대위’ 공동 위원장으로 만 18세의 고교생이 발탁됐다.

28일 민주당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 남진희 양을 비롯한 공동선대위원장 10명을 임명했다.

이 후보는 직접 남 위원장을 소개하며 “만 18세의 여고생”이라며 “광주 고등학교 학생의회 의장을 역임하셨다. 청소년의 정치적 기본권 확장을 위해 애써 온 청소년 활동가”라고 소개했다.

남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서 직접 이 후보를 소개하기도 했다.

남 위원장은 “저는 내년 대선에서 처음 투표하게 된다”며 “뚜렷한 철학과 비전이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대통령을 바란다.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대통령을 바란다.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 국민과 언제나 함께할 대통령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틀 전만 해도 제가 여기에 나올 줄 몰랐다”며 “오래 살고 볼 일”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