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가당치 않다” 이준석, 패싱 논란 일축…“전권 김병준에 양보”
[연합]

[헤럴드경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준석 패싱' 논란에 대해 "패싱이란 건 가당치 않다"며 "모든 전권을 김병준 위원장께 양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28일 페이스북 글에서 '이준석 패싱' 논란을 다룬 기사를 링크한 뒤 이같이 언급하며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이 희박해진 이후 김병준 위원장이 선대위를 총괄하고 자신은 공간을 비우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혀왔다.

이준석 패싱 논란은 앞서 김병준 위원장이 지난 26일 이 대표와 상의 없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선대위를 본격적으로 끌고 가겠다고 선언하면서 불거졌다.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패싱' 질문에 "윤석열 후보에게도 얘기 안 했다"며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며, 후보와 상의하고 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 "패싱할 이유도 없고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다 같은 선대위원이기 때문에 최고위원회나 선대위를 통해 인사와 선거에 관련된 일을 다 결정하기 때문에 월요일에 회의를 다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glfh200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