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탄소년단, 2년 만의 美 오프라인 공연이 온다
방탄소년단 [빅히트뮤직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로 아미들과 직접 만난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27일~28일과 12월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댄스스테이지-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연다.

방탄소년단의 오프라인 공연은 2019년 서울에서 진행된 ‘2019 BTS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 (2019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이후 2년 만이다.

방탄소년단의 공연은 올해 발매한 그룹의 노래 ‘퍼미션 투 댄스’의 메시지를 고스란히 옮긴다. 어디에 있든 누구나 함께 춤추는 것을 허락받았다는 기쁨을 담은 축제로 함께 한다. 무대 역시 이전 투어 시리즈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됐고, 공연의 구성은 물론 방탄소년단만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상당한 볼거리를 전할 예정이다. 이번 LA 공연에서도 방탄소년단은 온라인 콘서트에서 볼 수 없었던 무대와 함께 일부 공연 세트 리스트에 변화를 줘 다양한 퍼포먼스를 꾸밀 전망이다.

이번 콘서트는 2년만의 대면 공연인 만큼 전 세계 아미들이 들썩였다. 예약이 진행된 동시에 나흘 간의 공연이 전석 매진됐다. 공연에선 별도의 스크린을 통해 실시간 공연을 시청할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 인 LA(LIVE PLAY in LA)’ 이벤트도 마련된다. 관람객들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전문 공연장 ‘유튜브 시어터(YouTube Theater)’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고, 응원봉 아미밤을 연결해 생생한 현장감을 만끽할 수 있다.

s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