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 간 이재명 “5·18은 끝나지 않아…시효 없애 영원히 책임 물어야”
5·18 언급 빠진 전두환 배우자 사과에
“희생자 모욕…전두환 개인재산 추적 계속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남구 양림교회에서 열린 주일 예배에 참석해 기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국가권력에 의한 폭력 범죄나 반인륜범죄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민사상 소멸시효를 배제해 영원히 진상규명하고 책임을 묻고 배상한다는 대원칙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양림교회에서 예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반역행위, 학살행위에 대해 힘이 있으면 처벌을 면하고 오히려 추앙받는 비정상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일에서 나치를 대하는 태도를 예로 들며 “나치 범죄에 대해서는 아직도 전범 관련자들을 추적해서 처벌하고 있다”며 “나치 범죄행위에 대해 찬양하거나 부인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처벌한다”고 했다. 이미 5·18 왜곡 처벌법이 시행됐는데 추가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이 후보는 “독립운동도 그렇고, 역사적으로 부인 안 될 역사들이 많다”며, 이른바 ‘역사왜곡 단죄법’은 비단 5·18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전날 남편의 재임 중 과오를 사과한 태도를 꼬집기도 했다. 그는 “이순자 씨가 재임 중 일에 대해 미안하다고 한 얘기는 재임 이전의 일에 대해서는 전혀 가책이 없다고 얘기하는 것 같아서 또 한 번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그 희생자들을 모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망으로 추징금을 받기 어려워진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문제는 전두환 개인의 재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재산이 없다는 것 아니냐. 그건 다른 법률을 만들어도 방법이 없다”며 “결국 추적 작업을 계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