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앙숙 빅매치’ 켑카, 디섐보에 4홀차 완승
브룩스 켑카(오른쪽)가 1대1 더 매치서 완승을 거둔 뒤 굳은 표정의 브라이슨 디섐보와 악수하고 있다.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필드의 앙숙' 빅매치로 화제를 모은 브룩스 켑카와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의 맞대결은 켑카의 4홀 차 완승으로 싱겁게 끝났다.

'메이저 사냥꾼' 켑카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윈 골프클럽에서 12홀 매치플레이로 열린 '더 매치'에서 9번 홀까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디섐보를 압도, 4홀차 대승을 거뒀다.

2번 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기선을 제압한 켑카는 5번 홀(파5)에서는 투온에 성공하며 가볍게 버디를 낚았다. 켑카는 6번 홀(파3)과 8번 홀(파4)에서 또다시 버디를 추가하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9번 홀(파3)서 디섐보는 먼 거리 버디 퍼트가 빗나가자 3m 버디 퍼트를 남긴 켑카에게 컨시드를 주고 패배를 시인했다. 디섐보는 샷이 페어웨이를 자주 벗어나면서 켑카가 버디를 5개나 잡을 때까지 한 하나의 버디도 만들지 못했다.

경기 전 켑카의 짜증나는 얼굴을 새긴 컵케이크를 가져와 켑카를 도발했던 디섐보는 완패 후 "내가 잘 했어야 했다"고 자책한 뒤 "켑카를 늘 존경해 왔다. 4차례나 메이저 우승을 했고, 오늘 경기에서도 나를 이겼다. 곧 재대결 기회가 있기를 희망한다"며 설욕을 다짐했다.

켑카는 "디섐보의 플레이를 가까이서 지켜보는 건 매우 특별했다"고 말했지만 '디섐보와 절친이 된건가'라는 질문에 단호히 "아니오"라고 답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