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차갑게 식는다…서울아파트 2주 연속 ‘팔겠다’ > ‘사겠다’ [부동산360]
매매수급지수, 지난주 이어 1포인트 또 떨어져
전세지수도 3주 연속 하락세
전문가 “집값 예단하기는 일러”

서울 송파구 잠실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연합]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 서울 아파트시장에서 ‘2주 연속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부동산세 부과에 이어 강도 높은 대출규제, 금리인상 등의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다.

2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22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8.6으로, 전주보다 1포인트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매매수급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공급·수요 비중을 지수화(0~200)한 것이다. 기준선을 100으로 삼고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주 수치는 올해 4월 첫째 주(96.1)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 아래로 내려앉아 ‘매수자 우위 시장’으로 전환됐다. 그 뒤 이 같은 현상이 더 심해진 것이다.

서울 지역별로 보면, 가격상승세를 주도하며 신고가를 갱신해온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과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 등에서 이 같은 현상이 도드라졌다.

강남4구가 속한 동남권의 매매수급지수는 98.2로, 지난주 99.5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서북권은 97.4를 기록하며 지난주(97.6)에 이어 4주 연속 100 아래에 머물렀다.

종로구·용산구 등이 위치한 도심권(103.5→100.7)과 영등포·양천·구로·동작구 등이 있는 서남권(99.7→98.2)도 추가 하락했다. 반면 성동·노원·도봉·강북 등 8개구가 포함된 동북권은 지난주 99.4에서 이번주 99.3으로 소폭 하락하는 데 그쳤다.

전세지수도 3주 연속 하락세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지난주(102.4)보다 1.2포인트 낮아진 지난주(100.8)에 이어 이번주도 100.5를 나타내며, 지난해 11월 11일(100.4) 이후 약 1년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매물이 많아서라기보다는 최근 금리인상, 대출총량규제, 세금 등 일시적인 수요자 이탈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며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등 특정 이슈가 부동산 가격을 올리는 ‘트리거(Trigger·방아쇠)’로 작동할 여지는 아직도 충분하다” 고 말했다.

s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