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토트넘, 무라에 충격패…‘첫 패배’ 콘테 "토트넘 수준 높지 않아"
토트넘, 무라에 1-2 패
UECL 탈락 위기
손흥민 교체출전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 [로이터]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잉글랜드 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서 무라(슬로베니아)에 졸전 끝에 패하며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였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스타디온 류드스키 브르트에서 열린 2021-2022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무라에 1-2로 졌다.

승점을 쌓지 못한 토트넘은 조 2위(승점 7·2승 1무 1패)는 유지했으나, 이날 비테세(네덜란드)와 3-3으로 비긴 렌(프랑스·승점 11)과의 격차가 승점4로 벌어지며 16강에 직행하는 조 1위 확보엔 실패했다. 3위 비테세와 승점이 같아진 토트넘은 다음달 10일 렌과 최종 6차전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놓인다.

유럽 클럽 대항전 3부리그 격인 콘퍼런스리그에서는 조별리그 8개 조의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조 2위 팀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와의 플레이오프로 가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11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얻어맞고 패퇴했다. 후반 9분 델리 알리 대신 투입된 손흥민은 공격 포인트를 작성하지 못하며 팀 패배를 지켜봐야 했다.

이달 초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첫 패배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매우 젊은 팀인 동시에 보완하고 향상할 부분이 많다"면서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는데, 간단치 않은 것 같다. 현시점 토트넘의 수준은 그렇게 높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토트넘은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 그래서 내가 여기 온 거다. 현재 스쿼드의 질을 끌어 올리고자 큰 노력이 필요하다"며 "두렵거나 걱정되지는 않지만, 다만 시간과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