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계엄군 헬기사격 증인 빈소 찾아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어”
늦은 밤 광주 빈소 찾아가 조문 나서
광주 5ㆍ18 유혈진압 책임자 처벌 강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당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5·18 민주화운동 피해자를 추모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 사실을 증언했던 고(故) 이광영 씨의 빈소를 찾아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라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25일 오후 11시께 광주 북구의 구호전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씨의 빈소를 조문한 뒤 “가해자는 평생을 처벌받지도 않고 호사를 누리다가 정말 천수를 다하고 갔는데 피해자는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다가 가지 않을 때 떠나버리신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인은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쏜 총탄에 맞아 후유증에 시달리면서도 지난 1988년 국회 광주 특위 청문회와 2019년 전두환 사자명예훼손 1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했다. 당시 유혈진압의 책임자인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지난 23일, 이 씨는 전북 익산의 자택에서 유서를 남긴 채 연락이 두절됐고, 지난 24일 오후 4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민주화운동의 피해자이자 증언자였던 이 씨의 사망 소식에 이 후보는 밤 늦은 시각 광주에 마련된 이 씨의 빈소를 찾았다. 이 후보는 “오히려 피해자가 죄송하다, 사과한다, 이렇게 말해야 되는 현실이 참으로 가슴 아프다”고 강조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원칙들이 지켜지게 노력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들 결코 꿈꿀 수도 없는 그런 세상 꼭 만들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역시 이 씨의 사망 소식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오영훈 민주당 선대위 수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광주학살의 최종 책임자인 전두환은 사망하기 전까지 자신의 책임을 부정하고 사죄하기를 거부했다”라며 “이 후보는 고 이광영님을 조문하며, 진상 규명에 더 힘을 쏟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번 한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 부상자와 유가족 등 여전히 고통스러운 삶을 살고 계신 분들에 대한 상처 치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고인께서 생전에 바라셨던 대로 아버지 곁에서 더는 고통 없이 지내시기를 바라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