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방역대책 결론 못 내린 정부…내일발표 '연기'

25일 서울 은평구 서울특별시립서북병원의 이동형 음압 병실. [연합]

[헤럴드경제] 정부가 높아지는 코로나19 위험도에 대응하기 위해 25일 방역 강화 대책을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정부는 26일로 예정됐던 방역 대책 발표 일정도 연기했다.

정부 관계자는 "오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험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자 했으나 논의가 끝나지 않았다"며 "방역 대책 발표는 추후 하는 것으로 미뤄졌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제4차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최근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역 조치를 논의했다.

정부는 이 내용을 바탕으로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방역 대책을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에서는 고령층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에도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를 확대 적용하는 등의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