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선대위 우원식·조정식·박홍근 전격 사퇴…이재명표 쇄신안 속도
“이재명 승리 위해…현장 달려가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조정식 상임총괄본부장, 박홍근 비서실장이 25일 선대위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내년 대선을 100여일 앞두고 민주당 쇄신안은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조 총괄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와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20대 대선은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명운을 가르는 최대 분수령”이라며 “우리가 먼저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윤관석 사무총장과 박완주 정책위의장, 고용진 수석대변인, 송갑석 전략기획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들이 총사퇴 카드를 던진 지 하루만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사무총장에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인 김영진 의원을, 전략기획위원장에는 강훈식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앞으로 이 후보는 당 쇄신에 이어 선대위 조직·인적 개편도 조만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