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중국에 질순 없다” LG 포기한 ‘이것’, 결국 삼성이 내놓는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공개한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콘셉트.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LG전자가 접은 롤러블(마는) 스마트폰, 결국 삼성전자가 펼친다?”

삼성전자가 내년에 ‘슬라이딩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이른바 롤러블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가 포기한 스마트폰을 삼성전자가 내놓을 전망이다.

무엇보다 삼성전자가 중국업체들을 제치고 롤러블폰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 할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롤러블폰은 폴더블(접는)스마트폰에 비해 더 많은 기술력이 필요하고, 가격 역시 비싸 현재까지 그 어느 곳도 상용화 제품을 못 내놓고 있다. LG전자가 롤러블폰 개발에 사활을 걸었지만, 스마트폰 사업 철수와 함께 결국 포기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Z폴드4’와 함께 ‘롤러블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할 전망이다. 내년 하반기쯤이 유력시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유럽 특허청에 ‘Z롤’과 ‘Z슬라이드’ 상표를 출원한 바 있다. 업계에선 Z슬라이드는 수직으로 펼쳐지는 모델, Z롤은 수평으로 화면이 늘어나는 모델일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롤러블폰 예상 이미지 [렛츠고디지털 캡처]

삼성전자의 자회사인 삼성디스플레이도 최근 ‘슬라이더블 디스플레이’ 컨셉 영상을 공개하며 롤러블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현재로서는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가 될지 미지수다. 최근 삼성전자가 새롭게 출원한 ‘슬라이딩 확장 디스플레이’ 기술 특허 따르면 고정된 부분을 기준으로 화면이 펼쳐지는 구조가 될 가능성이 크다.

[렛츠고디지털 캡처]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들도 롤러블폰 세계 최초 상용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지난해 롤러블폰 시제품을 공개한 중국 제조사 오포는 올해 롤러블폰 출시를 공언했지만 현재까지도 완성도를 상용화 수준까지 끌어올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도 최근 롤러블폰 특허를 출원했다. 기본 6.5인치 디스플레이를 터치하면 화면이 최대 11인치까지 늘어나는 형태다. 한 번 누르면 기존보다 35%가 늘어나고 두 번 누르면 최대 70%까지 확대되는 방안을 고안 중이다.

뿐만 아니라 TCL은 폴더블폰과 롤러블폰을 결합한 ‘폴드앤롤’ 폰을 구상 중이며, 샤오미도 롤러블폰 특허를 출원, 롤러블폰 출시 가능성을 내비쳤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