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대북 강경 제재보다 유화책이 현재 더 효과 발휘"
李, 25일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서 밝혀
"필요하면 당근과 채찍 동시에 쓸 수도"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어떻게 보느냐 질문엔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이고 아쉬운 일이 분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5일 자신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현재 유화적 정책이 강경한 제재보다는 더 효과 발휘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유화적 대북기조로 가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다만 "앞으로도 유화적 정책이 더 유용할지 강경정책이 더 유용할지는 전개 상황 따라 판단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대북 유화책을 채택할지 강경책을 채택할지는 전략 채택 시점의 객관적 상황을 분석해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방식을 택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반드시 언제나 강경책이나 유화책이 옳은 게 아니라 필요하면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쓸 수도, 비중 조정도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어떻게 봤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이고 아쉬운 일이 분명하다"고 답했다.

이어 "남북 합의 내용 지키려 노력해야하고, 앞으로 대결 통해 서로 공멸할 거 아니라면 가능한 전쟁 하면서도 한쪽은 손 잡아야 하는 게 국제관계"라며 "나도 이익이 되지만 상대도 이익 되는 방식이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합의한 건 지켜내고 잘못을 명확 지적하고, 대화와 소통을 통해 쌍방이 이익되는 길 찾아나가야 한다"며 "거기에는 정말 많은 노력이 필요하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에 대해서는 "그것을 통해 한반도에 상당한 정도의 안정을 가져왔다고 믿는다"면서 "제제와 압박이라는 강경정책이 과연 서방국가가 원하는 결과 내왔느냐는 관점에서 (무엇이) 100% 확실하다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싸워서 이기는 것은 중요하다. 그런데 더 중요한 건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고, 그보다 더 상책은 싸울 필요가 없는 상태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한반도 정책에서 핵심적 목표는 다시는 이 땅에 수백만 명이 사망하고 우리가 이뤄낸 모든 것들이 파괴되는 전쟁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결국은 전쟁 상태 끝내고 대결의 시대 넘어서서 평화롭게 공존하고, 나아가 서로가 서로에게 이익 되는 관계 발전해서 공동 번영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