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60대 이상 일자리 39.2만개 늘어날 때, 30대 일자리 1.7만개 줄었다
경제허리 30대 제조업 일자리가 사라진다
빈 곳은 60대 이상 복지 일자리로 채워졌다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올해 2분기 30대 일자리 1만7000개가 사라졌다.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일자리가 감소했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 일자리는 39만2000개 늘었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임금근로 일자리는 1957만7000개로 1년 전보다 68만1000개(3.6%)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60대 이상 일자리가 15.4% 늘었다.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어 50대 일자리가 17만3000개(4.1%) 늘어 뒤를 이었다. 이외 20대 이하 일자리가 7만8000개(2.5%), 40대 일자리가 5만5000개(1.2%)씩 증가했다. 반면, 30대 일자리는 1년 전보다 0.4% 감소했다. 30대 임금근로 일자리는 지난 2019년 4분기부터 7개 분기 연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세를 이어갔다.

30대 일자리는 제조업(-3만8000개)에서 가장 많이 줄었다. 이외 건설업(-6000개), 사업·임대(-6000개) 등에서도 30대 일자리가 감소했다. 20대 이하도 전체 일자리는 늘었으나 제조업(-1만7000개) 일자리는 줄었다. 20∼30대 청년층에서만 제조업 일자리가 5만5000개 사라졌다. 반면 60대 이상 고령층의 경우 보건·사회복지(+13만7000개) 일자리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체 산업 분류별로는 보건·사회복지(19만2000개), 건설업(7만1000개), 공공행정(7만개) 등에서 일자리가 늘었다.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조업 일자리도 2만5000개 늘면서 2019년 3분기(+3000개) 이후 7개 분기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숙박·음식업(-9000개)은 2분기에도 일자리가 감소했다.

성별로는 보면 여성 일자리가 더 많이 늘어났다. 남성 일자리는 24만5000개, 여성 일자리가 43만5000개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대비 성별 비중은 남성이 57.4%, 여성이 42.6%를 각각 차지했다.

th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