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만취母, 6살 딸 폭행하자 말리던 의붓아들도 ‘대걸레 매질’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피보다 진한 우애’일까. 30대 여성이 늦은밤 술에 취해 귀가해 여섯 살 친딸을 폭행했다. 이를 말린 건 열네 살 의붓오빠였다. 엄마는 여동생을 보호하려던 의붓아들을 대걸레 자루로 때리다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부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57분께 서울 은평구의 한 주택에서 자신의 친딸과 의붓아들을 폭행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30대 여성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당일 오후 11시30분께 술에 취한 채 집에 돌아와 여섯 살 딸부터 때린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열네 살 의붓아들이 동생을 때리지 못하게 막아서자 그를 대걸레 자루로 폭행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이날 경찰은 “엄마가 여동생을 때린다”는 의붓아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자녀와 분리 조치한 상태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아들은 A씨가 술을 마시고 귀가한 적은 있었으나 폭행한 것은 처음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남편에 대한 조사를 추가로 진행해 사건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후 10세 미만의 아동학대 사건 처리지침에 따라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이첩한다.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