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정부, 기시다 경제대책 재원 마련 나랏빚…국채 228조원 발행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일본 정부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표 경제대책을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해 거액의 나랏빚을 냈다.

25일 교도(共同)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기시다 내각 출범 후 처음 마련한 경제대책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재원으로 22조580억엔(약 228조원) 규모의 국채를 추가로 발행하기로 했다. 적자국채를 발행하는 것이다.

국채 추가 발행 계획은 26일 각의에서 결정되는 2021회계연도(2021.4~2022.3) 보정예산안(추경예산안)에 반영된다.

2021년도 본예산에 담긴 43조6000억엔 규모의 신규 국채를 포함하면 올해 적자 국채 발행 규모는 65조엔(약 670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일본 언론은 이같은 규모는 코로나19 대책으로 역대 최대인 108조6000억엔을 기록했던 작년도의 60% 수준이지만 세계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도의 52조엔을 웃돌아 2번째로 큰 규모라고 전했다.

기시다 내각은 지난 19일 코로나19로 침체한 경제를 살린다는 명분을 내세워 재정지출 기준으로 총 55조7000억엔 규모의 경제대책을 결정하고 부족한 재원을 국채 발행으로 조달하기로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