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브렉시트 이후...텅 비어가는 英 슈퍼마켓 매대 [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이후 영국의 식품유통 업계에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현재 영국의 슈퍼마켓에는 텅 빈 선반이 놓여져 있는 실정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브렉시트는 영국의 노동력 부족 문제를 심화시켰다. 브렉시트 이후 EU 운전자들이 영국을 떠나게 되면서 기존에 존재했던 영국의 운전자 부족 문제가 더욱 커진 것이다.

이러한 사태는 식품 유통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영국 통계청(ONS)에 따르면 영국을 떠난 EU 운전자들은 약 1만 2500명으로 추정된다. 미국 매체 CNN은 현재 영국 농장에 노동력이 충분하지 않으며, 식품 가공업자들은 생산량을 감축하고 이로 인해 영국 슈퍼마켓에는 제품이 빈 선반들이 놓여졌다고 분석했다.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현재 영국의 4대 슈퍼마켓의 품절 수준은 팬데믹(전염병의 전 세계적 대유행) 이전보다 두 배 높으며, 식품 공급 부족으로 4대 슈퍼마켓은 올해 초 9개월 동안 20억 파운드(한화 약 3조 1772억 원)이상의 손실을 봤다.

항구의 혼잡도 식품 유통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영국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 항구인 펠릭스토(Felixtowe)에서 혼잡이 가중되면서 슈퍼마켓들은 식품을 들여오기 위한 대안을 찾는 중이다. 이러한 문제는 운전자 부족으로 인해 더욱 악화됐으며, 컨테이너들은 종종 부둣가에서 수거를 기다리며 머물고 있다.

또한 운전자가 부족하면서 과일과 채소, 우유와 치즈 등 유통기한이 짧은 신선 농산물이 배달 문제로 폐기되는 사례가 생겼다. 지난 6월 영국의 대형유통업체 테스코는 매주 50톤의 음식물 쓰레기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운송 회사의 운전자 부족 문제로, 공급업체가 매주 수천 개의 배송을 지연하거나 취소해야 했으며, 매장에서는 배송이 늦어진 탓에 유통기한이 지난 상품을 판매할 수 없었다.

더욱이 이러한 문제는 가격 인상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공급업체들은 운송비용 및 노동력 부족으로 가격을 인상하고 있고, 가격 인상 현상이 이제 슈퍼마켓으로 향하면서 소비자 물가 상승을 예고하고 있다. 영국의 도매업체들은 이미 지난 9월 가격 인상을 경고했다. aT 관계자는 “영국의 식품 공급 문제는 산업 전반에 노동력 확보가 해결돼야 완화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시간이 걸릴 것이기 때문에 한국 기업들은 영국에 상품을 수출하기 전, 운송에 차질이 없도록 미리 확인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육성연 기자

[도움말=서수경 aT 파리 지사]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