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은발' 이재명, 경선 스타일링 8600만원 썼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선 과정에서 ‘스타일링·이미지 컨설팅’ 비용으로 8600여만 원을 쓴 것으로 밝혀졌다.

KBS 탐사보도부가 중앙선관위로부터 민주당 경선 후보들의 정치자금 수입·지출 보고서와 후원금 내역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이 후보는 경선 기간 전후로 총 26억8000여만 원을 썼다. 민주당 경선은 지난 6월28일부터 10월10일까지 3개월여 기간 동안 열렸다.

이 후보가 가장 많은 돈을 지출한 곳은 여론조사·정치 컨설팅이었다. 그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1억7000만원을, 윈지코리아컨설팅엔 1억1000여만 원을 지출하는 등 총 3억8360만원을 사용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

이 후보의 지출 내역에서 주목받는 점은 스타일링·이미지 컨설팅 업체에 8660만 원을 지급한 것이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이른바 ‘대통령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미용과 코디, 의상 등 이미지 연출에도 공을 들인 것이다.

그는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4개월 동안 경기도 파주의 한 전문 PI(Personal Identity, 개인 이미지 연출) 업체에 총 8600만 원을 지급했다. 이 금액에는 지난 8월 부인 김혜경씨에 대한 스타일링 비용(8월 배우자 330만 원, 후보자 부부 1494만 원)도 포함됐다. 프로필 사진 촬영에는 510만 원이 들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 관계자는 KBS에 “전문 PI 업체에서 미용과 의상, 이미지 컨설팅 등을 모두 관리한다”며 “각 분야 담당자들이 팀으로 움직이는데 지방 출장도 많다”고 설명했다.

dod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