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맨시티, '스타군단' PSG 꺾고 조1위로 챔스리그 16강행
PSG도 조 2위로 16강 합류
고개숙인 스타군단. PSG의 메시, 음바페, 네이마르(왼쪽부터)가 동점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메시, 음바페, 네이마르라는 슈퍼스타들이 버티고 있었지만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맨체스터시티가 스타군단 파리 생제르맹(PSG)에 역전승을 거두고 조 1위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에 진출했다.

맨시티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맨체스터시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UCL 조별리그 A조 5차전에서 PSG를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맨시티는 4승1패, 승점 12를 기록해 남은 한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조 1위를 확정했다.

패한 PSG는 2승 2무 1패, 승점 8로 이름값에 못미치는 성적을 거뒀지만 조 2위를 확보해 16강에 진출했다. 조 3위 라이프치히(승점4)가 마지막 경기에 이기더라도 역전이 불가능하기 때문.

선제골은 PSG가 터뜨렸다.

후반 5분 메시의 땅볼 크로스가 맨시티 수비수 몸 맞고 굴절되자 음바페가 골키퍼 다리 사이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었다.

그러나 맨시티는 후반 18분 스털링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31분 실바의 패스를 받은 제수스가 역전결승골을 터뜨려 승부를 갈랐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