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北, 李 ‘썩은 술’·尹 ‘덜 익은 술’·安 ‘섞은 술’
北선전매체 與野후보 모두 비판 눈길
안철수 겨냥 “오가잡탕 다 뒤섞은 술”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술에 비유해 싸잡아 폄하했다. 왼쪽부터 이재명, 윤석열, 안철수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 선전매체가 남측 대선주자들을 술에 빗대며 싸잡아 폄하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22일 남측의 ‘술꾼’이라는 필명으로 올라온 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푹 썩은 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덜 익은 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막 섞은 술’에 비유했다.

앞서 국민의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인 이태규 의원이 이 후보와 윤 후보를 겨냥해 각각 ‘썩은 술’, ‘덜 익은 술’, 그리고 안 후보를 ‘잘 숙성된 술’이라고 평가한 것을 차용한 것이다.

메아리는 먼저 ‘이재명은 썩은 술’이란 표현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 논란을 염두에 둔 것 같은데 술로 치면 냄새만 맡고 평가했다”며 “이재명이라는 술단지를 개봉하니 처음부터 냄새가 나빠 맛이나 색깔은 더 논할 필요도 없다는 뜻”이라고 촌평했다.

이어 ‘윤석열은 덜 익은 술’에 대해서는 “그의 미천한 정치경험을 가리키는 듯한데 술로 치면 맛만 보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며 “코를 바싹 들이대고 냄새까지 맡는다면 이재명에 못지 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은데 처와 장모가 검찰수사를 받는 것은 물론 본인이 무려 6건의 범죄혐의를 받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 매체는 ‘안철수는 잘 익은 술’이란 표현에 대해서도 “그의 정치경륜 10년을 치켜세울 의도 같은데 술로 치면 색깔만 놓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며 “10년 동안 여기저기 정치권을 동분서주해왔으니 이 색깔, 저 색깔 막 섞여져 색깔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고 꼬집었다.

또 “그런 식이라면 물감을 넣더라도 색깔만 곱고 진하면 제일 좋은 술로 된다는 소리”라면서 “그렇게 오가잡탕을 다 뒤섞어놓고 건강에 해로운 물감까지 넣은 술을 마셨다가는 후과가 대단히 좋지 않다”고 비판했다.

메아리는 그러면서 “결국 세가지 술이 다 마실만한 술이 못되는 것”이라며 “맛과 향기, 색깔을 다 종합해 평가한다면 이재명이든, 윤석열이든, 안철수이든 모두가 ‘푹 썩은 술’, ‘덜 익은 술’, ‘막 섞은 술’일뿐 이들 중 그 누구도 ‘잘 익고 향기롭고 색깔 고운 술’은 될 수 없겠다”고 비아냥댔다.

북한은 그동안 보수진영을 대상으로 중점적으로 비난공세를 펼쳤으나 최근 들어서는 여당의 이 후보를 향한 비난도 심심찮게 내놓고 있어 눈길을 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