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부인과 충북 찾은 李 "충북의 딸 왔다…대장동 43억 보도는 음해"
김혜경씨와 2박3일 충청권 민생행보
대장동 의혹에 "저는 씨알도 안먹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충북 청주시 상당구 육거리종합시장을 방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부인 김혜경 씨와 함께 장인의 고향인 충북 지역을 돌며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의 육거리시장을 찾아 둘러본 뒤 시장 내부 광장의 좁은 단상 위에 김씨와 나란히 올라 "충북의 사위 말고 충북의 딸이 왔다"고 외쳤고, 이에 시민들이 "이재명, 김혜경"을 연호하며 환호했다.

이 후보 장인의 고향이 충북 충주다.

이후 플라스틱 상자에 올라 즉석연설을 하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대장동 분양대행 업체가 남욱 변호사 등에게 43억 원을 건넸고 이 자금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재선 선거운동 등에 쓰였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언론의 음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그는 시민들을 향해 "시민운동가·인권변호사로, 힘없는 성남시장으로 박근혜·이명박 정부와 싸웠다. 먼지 털리듯 탈탈 털렸고, 지금도 털(리)고 있다"며 "제가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박근혜·이명박 정부 10년간 살아남을 수 있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남욱이라는 사람이 저한테 10년간 로비해왔는데 씨알도 안 먹히더라(고 말했다)"며 "저는 원래 씨알도 안 먹힌다"고도 했다.

이 후보는 야권을 겨냥해선 "자기가 훔쳐놓고, 자기가 훔친 물건을 나눠 가져 놓고선, 그걸 못하게 막은 나를 도둑놈이라고 모는 적반하장이 세상에 어딨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뻔뻔한 집단을 본 일이 없다"며 "이런 사람들에게 이 나라 살림을 맡기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시장 내 점포에서 음식과 과일, 물품 등을 구입하고 온누리상품권으로 값을 지불하기도 했다.

한 상인이 "대통령 되세요"라며 이 후보에게 엿을 먹여주자, 김 씨가 "철석같이 붙겠다"며 화답하기도 했다.

이 후보 내외는 연설 이후 시장 내 식당을 방문해 지역 상인들과 오찬 간담회도 열었다.

앞서 이 후보는 부인 김 씨와 함께 이날 오전 대전 현충원을 찾아 연평도 포격전 묘역을 참배했다.

이어 충북 보은의 판동초등학교 학생들을 만나 학교에서 시행 중인 '어린이 기본소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육거리시장 방문 이후에는 충북 괴산군으로 이동해 청년 농부들이 모여 만든 카페에서 간담회를 하고 농촌과 농민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