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송영길, 긴급의총서 "'설마 우리가 지겠나' 낙관 안돼…더 뛰어야"
宋, 21일 오후 긴급 의원총회 소집
"아시다시피 바닥 민심 만만치 않다"
"네거티브만 갖고 새 정권 오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자당 의원들을 향해 "‘설마 우리가 질 수 있겠는가’라는 막연한 낙관에 기초해서 될 것이 아니다"라고 긴장감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많은 의원님께서 낙관적 생각을 가지고 계시지만 아시다시피 바닥 민심이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이재명 후보의 요청과, 민주당 의원들이 좀 더 열심히 뛰어달라는 국민·당원들의 요청을 수용해 뭔가 비상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젯밤 저와 윤호중 원내대표님 등 몇 분이 모여서 오늘 긴급하게 의총을 소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 선대위, 그리고 우리 당, 후보님 세 주체가 기동성 있게 하나로 통합돼 민심에 즉각 반응하고 신속한 의사결정을 할 집행구조로 바뀌어야 할 것"이라면서 "오만과 독선을 버리고 민심과 동떨어진 것과 결별하고 민생에 집중하고 국민이 보시기에 마음에 들 때까지 우리가 스스로 변화시켜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 속에서 민심을 얻고 민주당이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미래를, 우리 국민의 삶을 민주당에 맡겨도 좋겠다는 국민의 허락이 나올 때까지 우리가 조금 더 변화하고 조금 더 뛰어야 할 시기"라며 "상대방에 대한 네거티브만 가지고 새로 정권이 오는 것은 결코 아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국민들을 상대로 한 '포커스 그룹 인터뷰(FGI)' 결과를 언급하면서는 "가장 시급한 것이 경제성장과 일자리 문제, 부동산 문제, 코로나19 극복의 문제고, 부정부패 척결이 4번째"라며 "앞의 세 가지는 대부분 이재명 후보가 비슷하거나 경쟁력이 우위에 나오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네 번째 부분(부정부패 척결)이 아주 잘못된 프레임과 언론 때문에 성적이 별로 좋지 않게 나오고 있다"면서 "그래서 저희는 이번에 윤석열 후보 가족에 대한 비리를 검증하기 위한 특위를 발족시켰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 본인과 부인, 장모 등 이른바 '본부장' 문제를 지적해 해당 요인을 상쇄시켜나가겠다는 것이다.

송 대표는 선대위 개편론과 관련해선 "우리 국회의원들은 어느 직책에 있더라도 의원의 신분으로 뛸 수가 있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도 완화된 만큼 자기 지역구에 가능한 많은 당원들과 주민들을 만나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안민석 의원께서 했던 지역협력위원제도를 적극 활용해서 현역 의원이 없는 영남지역을 비롯한 전략 지역에 적극적으로 주말을 할애해서 국민과 당원들을 만나주시기를 바라겠다"며 "토요일, 일요일 가능한 개인 일정, 사적인 일정을 자제하시고 총력으로 국민 속으로 들어가 당원과 만나고 교육하고 소통하기를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