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與 "尹 '목포 폭탄주 만찬' 거짓해명"…尹측 "명백한 허위주장"
與 "무전취식 선거법 위반 혐의"
尹측 "檢에 영수증 제출할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 사무실에서 김 전 대표와 회동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1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이른바 '목포 폭탄주 만찬'과 관련해 거짓 해명을 했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선대위에서 제시한 동영상에서 윤석열 후보가 폭탄주를 마시는 장면이 공개돼 윤 후보 측 해명이 '거짓'임이 밝혀졌으나 사과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TF는 윤 후보 측이 만찬 자리가 끝나기 전 후보 몫을 결제했다면서 증거로 제시한 영수증의 계산 시간이 전직 목포시의회 의장의 영수증보다 11분 늦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 윤 후보 측에 폭탄주 음주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 및 이에 대한 입장, 만찬비용 계산 여부·계산자·계산 시점, 만찬 비용으로 계산된 7만7000원의 산정 근거 등을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현안대응 TF 단장을 맡고 있는 김병기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선관위와 수사기관은 신속한 조사를 통해 사실 관계를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대형로펌 수준의 검찰 전관 집합소인 윤석열캠프가 윤 후보의 무전취식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을 내놓으며 여론을 호도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앞서 지난 19일 "이른바 '민어회 폭탄주 회식' 비용을 제3자에게 계산하도록 한 윤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후보는 지난 10일 광주 5·18 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목포로 이동해 한 횟집에서 지역 원로 정치인 10여명과 지역 특산 민어회로 만찬을 했다.

국민의힘과 윤 후보 측은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다.

김연주 당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미 영수증을 제시했듯 (윤 후보 식사비용 미납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못박았다. 이어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전혀 확인도 하지 않은 채 검찰에 고발부터 하는 행위는 비상식적일뿐더러 저의도 의심스럽다"고 역공을 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도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 캠프나 공보팀에서 (윤 후보가) 폭탄주를 안 마셨다고 말한 적이 없다"며 윤 후보 측이 음주 여부와 관련해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의 이 후보 측 주장은 "잘못됐다"고 반박했다.

이어 '후보 측이 식대 지불 근거로 제시한 영수증이 다른 사람들의 영수증과 시차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10분 정도 좀 늦다"라며 "먼저 밥값을 계산한 이광래 회장께 '윤 후보 것을 별도로 계산할 테니 빼고 나중에 계산해달라'고 식사 전에 미리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 회장이 그분들(나머지 참석자) 것을 계산하고 수행실장이 가서 '후보 거 얼마냐'고 해서 부가세까지 7만7000원을 현금으로 내고 영수증을 받고, 영수증에 '후보'라고 써달라고까지 했다"며 "그 영수증은 확실한 것이다. 첨부해서 검찰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