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두관·이광재 이어 김영주도…與공동선대위원장 '줄사퇴'
김영주 "초심을 갖고 민심의 바다로 나가겠다"
김두관·이광재 이어 3번째 선대위원장 사퇴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았던 김영주, 이광재 의원이 21일 전격 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원팀으로 선대위를 꾸렸지만, 지금처럼 느슨해서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면서 "저부터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 선거가 108일밖에 남지 않았는데, 온갖 흑색선전과 거짓이 난무하는 작금의 현실을 보며 굉장히 우려스럽다"며 "다시 초심을 갖고 민심의 바다로 나가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4선 중진인 김 의원은 당내 경선에 나섰던 정세균 전 총리 캠프의 좌장 격으로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었다.

앞서 이광재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오늘부로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고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저는 선대위 첫날, 강을 건너면 타고 온 배는 불살라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기"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두 사람의 사퇴 선언으로 이른바 '선대위 쇄신론'이 불거진 이후 자리를 내려 놓은 공동선대위원장은 김두관 의원을 비롯해 모두 3명이 됐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