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광재도 與공동선대위원장직 사퇴 "새 대한민국 위해"
김두관 의원 이어 두번째 선대위원장 사퇴 선언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당 공동선대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오늘부로 공동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선대위 첫날, 강을 건너면 타고 온 배는 불살라야 한다고 말씀드렸다"며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기"라고 사퇴 배경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정치의 전면적인 교체가 있어야 한다"며 "이재명 후보, 윤석열 후보, 이준석 대표.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분들이 당선된 것은 정치권 자체를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이다. 대혁신,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후보와 지지자들이 함께 할 시민캠프 구성을 제안한다"며 "이재명 후보와 국민 모두가 함께 손을 잡고 광장으로 나가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여정을 함께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번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했다가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단일화하면서 레이스에서 중도하차했고, 선대위에서 13명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당 안팎에서 선대위 쇄신론이 불거진 이후 사퇴를 선언한 공동선대위원장은 김두관 의원에 이어 이 의원이 두 번째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