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실력·충정 가진 사람들로 다시 시작하겠다"
"당이라는 큰 그릇에 점점 갇혀…당, 반성·혁신해야"
尹 향해선 "'주가조작 중대범죄' 엄벌의지 밝혀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충북 보은군 보은읍 보은마루에서 열린 판동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 참석하며 초등학생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1일 선대위 쇄신 문제와 관련, "오로지 실력, 국민을 위한 충정, 열정을 가진 사람들로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날렵하게, 가볍게, 국민이 원하는 곳을 향해 빠르게 달려가겠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먼저 "왜 이재명을 여당 대선 후보로 선출해주셨을까를 생각해보면 제가 오로지 국민만을 위한 마음으로 거짓말을 하지 않았고, 약속은 반드시 지켰고, 맡겨준 권한을 오로지 주권자의 이익을 위해서만 썼기 때문"이라면서 "제가 그 마음을 충분히 받아안지 못하고 민주당이라는 큰 그릇에 점점 갇힌 것 아닌가 싶다"고 돌아봤다.

이어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완전히 새롭게 시작하겠다"며 "잘못된 것, 부족한 것, 기대에 어긋난 것 다 챙겨보고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하고, 부족한 건 부족했다고 인정하고 정말 낮은 자세로 다 버리고 새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대전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겠다'는 전날 발언에 대해 "이재명이라는 대선 후보를 선택한 국민과 당원의 뜻에 따라, 민주당도 반성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중심은 결국 국민들의 변화와 혁신에 대한 열망에 있다. 일부는 마치 당권에 대한 말인 것처럼 곡해하는 분들이 있는데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별동대' 구성 및 선대위 개편 방향과 관련해선 "아직 공식 선대위가 있고 당 입장도 있기에, 제가 당의 변화와 혁신을 요청한 것 외에는 그 결과를 기다려보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별동대 말씀을 하시는데 제가 뭐 별동대라고 표현한 건 없고 당 선대위가 너무 무겁고 느리다는 지적이 있다"고 말했다.

'선대위 쇄신 전권을 위임하겠다'는 송영길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해서는 "그 이야기를 아직 못 들어서 확인해 보겠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 연루 의혹이 제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 "윤 후보는 주식투자자들의 '주식시장을 망치고 수천, 수만 소액투자자를 등치는 주가조작 처벌할까' 등에 대한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윤 후보는 피하지 말고 주식방송의 출연 요구에 응해, 1000만 주식투자자 앞에서 주식과 자본 시장에 대한 견해를 밝혀야 한다"며 "특히 자본시장을 파괴하고 피해자를 양산하는 주가조작 중대범죄에 대한 엄벌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