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디씨' 등장한 이재명 "'무지성 지지 않겠다'는 글 기억에 남아…쓴소리 경청하겠다"
이재명 갤러리에 ‘갤주’로 지지자들에게 인사
“2030 실용주의 정치관과 일맥상통” 강조
“못 쓰겠다 싶으면 가차 없이 대체해도 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씨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에 글을 작성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내 최대 규모 인터넷 커뮤니티인 ‘디씨인사이드’에 글을 올리고 “좋은 소리, 쓴소리 모두 경청하겠다. 청년들의 가장 합리적인 선택이 이재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20일 오후 디씨인사이드 내 ‘이재명 갤러리’에 글을 올리고 “‘갤주’ 이재명 인사드린다. 들렀다 내친김에 글까지 남기고 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이 후보가 직접 게시판에 글을 쓰는 모습도 포함됐다.

“날 것 그대로 현 정치판에 대해 속내를 표현해준 여러 게시글이 눈에 들어왔다”고 언급한 이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무지성 지지하지 않겠다. 저도 제 이득 챙기는 유권자가 되겠다’는 한 게시글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다른 회원 분들도 비슷한 심정이시리라 생각한다”라며 “모든 국민이 그렇듯 여러분들 같은 청년들도 각자의 판단에 따라 가장 합리적으로 선택하고 사고하는 주권자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청년들이) 오히려 기성세대에 비해 정치적 판단이 훨씬 기민하고 실용주의적”이라며 “나이브한 대안과 해법은 바로바로 ‘손절’하면서도 자신을 대변해줄 정치세력은 어느 진영이건 관계없이 ‘픽’해서 적극적으로 밀어주곤 한다”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얼마 전에 대구에 가서 ‘좋은 정책이라면 김대중 정책이건 박정희 정책이건 따지지 않겠다’고 말씀드린 적 있는데, 이런 실용주의적인 관점이 2030 청년세대의 정치관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도 해봤다”라며 “여러분께서 저를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유용한 도구로 써달라”고 강조했다.

“못 쓰겠다 싶으면 가차 없이 대체하셔도 된다”며 자신감을 나타낸 이 후보는 “좋은 소리, 쓴소리 모두 경청하겠다. 종종 눈팅하러 올 테니 자유롭게 여러 의견 남겨달라”며 “더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