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11·19 전세대책 서민·중산층 주거 참사”
“野 이견 시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않을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케이-펫페어 일산' 행사장을 둘러본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해 시행된 11·19 전세 대책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이 부른 부동산 인재(人災)”라며 비판했다.

윤 후보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11·19 전세 대책이 시행된 지 1년이 됐으나 서민·중산층의 주거 안정은커녕 주거 참사가 일어났다”며 “메말라버린 대출 때문에 ‘월세 난민’이 대거 쏟아지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전세도 없고, 있어도 대출을 받을 수 없다”며 임대차 3법으로 임대인과 임차인의 갈등이 커지고 임차인은 당장 전·월세 갱신에 따른 이점을 누릴 수 있으나 2년 뒤 급등한 전월세 가격을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민주당이 야당의 불참 속에서 임대차 3법을 강행하던 상황에서 “시장의 실상을 조금이라도 파악하려 했다면”, “대화와 토론, 타협의 정치, 민주주의의 기본만 지켰어도 막을 수 있었던 참사”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윤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국민을 무모한 정책 실험의 대상으로 삼지 않겠다”며 "야당이 이견을 제기하거나 시민의 여론이 좋지 않을 때 결코 일방적으로 밀어붙이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반드시 민주주의 원칙과 절차를 앞세우고, 전문가들과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그것이 정책 참사를 막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또 “제가 대통령이 되면 임대차 3법의 맹점과 부작용을 면밀히 살펴보겠다”며 “개인과 기업의 임대 사업에 대해 인센티브와 책임을 함께 부여해 민간 임대주택 시장을 정상화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어 “꽉 막힌 대출도 풀겠다. 신혼부부와 청년층 위주로 파격적인 금융지원에 나서겠다”며 “취약계층을 위한 공동 임대주택을 지속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