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尹 지지’ 선언 원희룡…종로 등판 가능성은?[정치쫌!]
지난 19일 ‘원팀정신’ 강조하며 尹 지지
李 “元처럼 검증된 분, 당 대표로서 환영”
元 “현 시점에선 종로 출마 고려 안 해”
원희룡 전 제주지사(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신혜원 기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한 가운데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이와 함께 원 전 지사가 내년 대선일(3월 9일)에 함께 치러지는 종로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할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원 전 지사는 지난 19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을 함께 치렀던 박진 하태경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장기표 전 김해을 당협위원장,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함께 발표문을 통해 “본래 합의한 원팀정신에 따라 윤 후보를 중심으로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하고 구체적인 방안은 다음에 만나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가 지난 16일 윤 후보와 조찬을 한 지 사흘 만이다.

경선 레이스를 뛰며 비교적 윤 후보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던 원 전 지사는 경선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단일화를 비롯해 종로 출마, 선대위 합류 등 각종 설이 제기됐다.

일단 원 전 지사의 선대위 합류 가능성은 매우 높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원 전 지사가 정권교체를 위한 ‘원팀정신’을 누누이 강조 해온만큼 선대위 직책을 맡아 선거운동에 힘을 보태지 않겠냐는 이유에서다. 윤 후보와 조찬 회동 이후부터는 원 전 지사가 공동 선대위원장 직에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원 전 지사가 윤 후보 공식 지지 선언까지 하면서 선대위 합류는 시기의 문제만 남은 셈이다.

사실상 선대위 합류가 확실해지면서 원 전 지사의 ‘종로 출마설’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경선을 통해 ‘대장동 1타강사’ 이미지로 인지도를 높인 원 전 지사가 윤 후보와 대선을 함께 뛰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단 당에서는 원 전 지사의 종로 출마설을 반기는 모양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0일 원 전 지사의 출마설에 대해 “득표력이 좋은, 다시 말해 인지도가 좋고 인물이 좋은 사람이면 당연히 (보궐선거에)나와서 의석을 가져오는 건 의미가 있다”며 “원 전 지사같이 검증되고 능력 있는 분들이 (출마)한다면 당 대표로서 아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

국민의힘 관계자는 “원 전 지사가 종로에 출마하는 건 매우 합리적인 안이 될 것”이라며 “정치는 인지도 싸움인데 원 전 지사 입장에서도 2년 반이나 남은 22대 총선을 기다리는 것보다 종로 출마를 통해 중앙 정치에 남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원 전 지사는 아직은 종로 출마에 대해선 선을 긋고 있다. 지난 17일 한 언론이 원 전 지사가 주변 인사들과 윤 후보에게 종로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드러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원 전 지사 측은 입장문을 내고 부인했다. 원 전 지사 측은 입장문에서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원 전 지사가 직접 확인해준 바, 윤 후보와의 조찬에서 종로 출마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 현 시점에서 종로 출마는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정치권 일각에선 ‘현 시점’에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건 추후 종로 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원 전 지사 측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은 열어 놓고 있는 게 맞지 않나 싶다”면서도 “제일 중요한 건 윤 후보의 의중이기 때문에 후보가 직접 언급하기 전까지는 (원 전 지사의 종로 출마설은)개개인의 바람과 생각이 녹아든 얘기일 뿐”이라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