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日, 美 따로 만난 자리에선 “한미일 3국 협력 중요”
美日 외교차관회담, 한반도 비핵화 등 논의
日, 공동회견 무산에 ‘배려’라는 입장 내비쳐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공동회견을 무산시켰던 일본은 18일(현지시간) 미일 외교차관회담에서 글로벌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부터)과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전날 워싱턴DC 국무부에서 협의회 기념촬영을 갖고 있다. [외교부 제공]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독도 문제를 빌미로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 공동회견을 무산시킨 일본은 미국과 따로 만난 자리에서 한미일 3국 협력을 강조했다.

미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웬디 셔먼 부장관과 모리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 간 워싱턴DC에서 진행된 미일 외교차관회담 뒤 “21세기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일 3국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어 “미일 양측은 북한문제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동 약속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이날 회담은 전날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셔먼 부장관, 모리 차관 간 제9차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 뒤 예정된 공동회견이 일본 측의 불참 통보로 무산된 바로 다음날 열려 눈길을 끌었다.

일본은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방문을 문제 삼으며 한미일 공동회견을 보이콧하는 ‘몽니’를 부려놓곤 이튿날 다시 한미일 3각 공조를 강조한 셈이다.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도 18일 성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정세와 북한 핵·미사일 문제, 일본인 납북자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하면서 북한문제와 관련해 미일과 함께 한미일 간 긴밀히 협력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일본은 한미일 공동회견을 무산시킨 것이 한국과 미국을 배려한 조치라는 인식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일본 외무성 간부는 “공동회견을 하면 한일관계에 질문이 집중되고 일본은 할 말을 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미국이나 한국은 곤란할 것”이라며 공동회견 불참이 외교적으로 상대를 배려한 고뇌 끝에 내린 결정이었음을 내비쳤다고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측은 미국에서 열린 공동회견에 한일 차관이 나란히 참석할 경우 일본이 김 청장의 독도 상륙을 용인했다는 메시지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던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 신문은 김 청장의 독도 방문에 외무성 간부가 “최악의 타이밍에서 폭거”라며 화를 냈다고 전하기도 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다케시마(일본 주장 독도 명칭)를 둘러싼 사안에 관해 우리나라의 입장에 비춰 도저히 받아들일 수가 없어 한국에 강하게 항의하고 있는 가운데 공동회견을 실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