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학개미, 엇갈리는 전기차株 행보
테슬라 보다 루시드·리비안 등
성장성 부각 실적개선 기대감

“루시드냐 리비안이냐”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 전기차 관련주에 대한 서학개미의 행보가 엇갈린다. 테슬라에 대한 기대는 낮은 반면 후발주자인 루시드와 리비안에 대한 관심은 높다. 이제 막 상장한 리비안에 대한 관심은 가히 폭발적이다.

루시드는 최근 한 달 새 120% 가까이 폭등했고, 리비안도 상장 이후 5거래일 만에 70% 이상 뛰었다. 덩치가 커진 테슬라는 같은 기간 21% 올라 상대적으로 상승폭이 적다. 서학개미들은 리비안과 루시드에 대해선 순매수로, 테슬라는 지속 매도하는 모습이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이 최근 한 달 새 순매수한 리비안 주식은 지난 10일 상장 이후 전날 기준 5155만달러다. 단 5거래일 만에 전기차주 가운데 가장 높은 순매수액을 자랑하며 해외주식 한 달 순매수 순위에서 11위를 차지했다.

리비안은 지난해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약 20억 달러 영업손실을 냈지만 지난 9월 내놓은 픽업트럭 R1T로 수익을 내기 시작했다. 조만간 SUV R1S도 출시할 예정이다. 리비안의 주가는 16일(현지시간) 전 거래일 대비 15.16% 급등한 172.01달러로 마감하면서 몸집이 폭스바겐(1390억달러)을 넘어 글로벌 자동차 기업 3위에 올라섰다.

루시드의 최근 한 달 순매수액은 5085만달러에 달한다. 이는 전체 해외주식 가운데 12위에 해당한다. 루시드의 성장성이 부각되면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루시드는 최근 차량 주문이 3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주문량은 2만대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루시드도 이날 23.71% 폭등한 55.52달러에 장을 마치며 포드(791억달러)를 추월했다. 이현정 기자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