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성인 90% “아파트 값에 브랜드 중요”…정작 순위는 제각각 [부동산360]
부동산R114 자이 1위, 닥터아파트 힐스테이트 1위
건설사·브랜드가 가격에 미치는 영향 추이 [부동산R114 제공]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전국의 성인 남년 10명중 9명은 아파트 가격 형성에 건설사의 브랜드 가치가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부동산R114가 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지난달 1∼14일 4156명의 소비자를 상대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842명(92.4%)이 건설사·브랜드 가치가 아파트값 상승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건설사·브랜드 가격 영향도는 2016년부터 최근까지 줄곧 90%를 넘고 있어 아파트값에 꾸준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R114가 진행한 올해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조사에서는 GS건설의 '자이'가 종합순위 1위에 올랐으며 삼성물산 '래미안',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대우건설 '푸르지오', 롯데건설 '롯데캐슬'이 뒤를 이었다.

우미건설 '린'은 4년째 중견 건설사 중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이름을 올렸고, 2019년 새로 출시된 브랜드인 한화건설의 '포레나'는 10위권 내에 처음 진입했다.

하지만 브랜드 선호도 순위는 또 다른 조사에서는 상이하게 나타났다.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가 지난 1∼7일 만 20세 이상 회원 2391명을 상대로 국내 시공능력평가 상위 50개사에 대한 브랜드파워 설문조사에서는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GS건설 자이, 롯데건설 롯데캐슬, 대우건설 푸르지오, HDC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등의 순이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