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靑 "文정부, 체감도 효과성 높은 청년 정책 발굴·확대해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청와대가 "체감도, 효과성 높은 청년 정책을 발굴하고 확대해왔다"고 평가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연재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4번째 시리즈에서 문재인 정부의 '청년정책'에 대해 이같이 썼다.

그는 "청년 고용 위축에 대응해 '국민 취업지원제도'를 새롭게 도입해 청년의 구직활동과 생활안전을 지원하고 있으며 '청년 내일 채움 공채 지원을 확대해 중소기업 취업 청년의 자산형성 및 장기근속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며 "청년특화주택 등 청년주택 공급(대학기숙사 포함), 주거급여 분리지급, 전월세 비용 저금리 대출 등을 통해 주거여건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박 수석은 문재인 정부의 청년정책은 청년정책의 본격 추진을 위한 뼈대를 세우고 제도화 한 첫 정부"라고 평가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최초로 청년 기본법(20년 2월) 및 시행령(20년 8월)을 제정해 청년과 청년정책의 개념을 법률로 명문화 하고, 국가와 지방자치단체에 청년 발전을 위한 의무를 부과했다"며 "범정부 청년정책 컨트롤 타워인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출범시켰고, 청년정책추진단과 청와대 청년비서관 신설, 중앙 및 지방정부 청년정책책임관 등 하부조직도 설치했다"고 했다.

박 수석은 또 "그간의 청년정책이 청년고용 문제에 집중해 청년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는 데 미흡했기 때문에 정부는 최초로 청년정책 비전과 방향 및 일자리·주거·교육·복지·문화 분야별 중점과제 등을 담은 제1차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해 미래 청년정책의 초석을 마련했다"고 했다.

박 수석은 "문재인 정부의 청년정책은 역대 정부와 대비했을 때 일자리 정책을 포괄하며 청년의 삶 전반을 보듬는 보편적·포괄적 정책으로 전환했다"면서 "체감도 높은 청년정책을 발굴하고 확대해왔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이 청와대 직원들에게 '90년생이 온다', '90년생 공무원이 왔다'는 제목의 책을 전달한 것을 소개하며 "(문 대통령이) 새로운 세대를 알아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다. 그들의 고민도 해결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함께 적었다" "청년정책 감수성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청년의 어려움을 생각하면 문재인 정부의 청년정책을 설명하는 것이 자칫 '물정 모르는 소리'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의 노력과 현실이 이렇다는 것을 정확히 정리해야 다음 정부의 출발점이 정해질 수 있다는 진심에서 이 글을 기록함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징검다리를 바탕으로 다음 정부의 청년정책은 두 걸음 더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